subST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절벽에서 떨어져 살아나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0-28 조회수 160

생활법문

절벽에서 떨어져 살아나다

 

수미산 봉우리에 서 있을 때에 或在須彌峰

어떤 이가 밀어서 떨어뜨려도 爲人所推墮

관세음을 염하는 거룩한 힘이 念彼觀音力

해와 같이 허공에 떠 있게 하고 如日虛空住

 

흉악한 사람에게 쫓겨 가다가 惡人逐

금강산 험한 곳에 떨어져도 墮落金剛山

관세음을 염하는 거룩한 힘이 念彼觀音力

능히 털끝하나 다치지 않느니라. 不能損一毛

 

관세음보살보문품의 위 게송과 관계가 있는 이야기가 <관음영험록>에 있어 소개합니다.

 

평안북도 묘향산 금선대 아래 희천곡(熙川谷)에 사는 안진홍(安鎭洪)은 금선대(金仙臺)에 다니는 절 신도이면서 매사냥으로 평생을 살아가던 사람이었습니다.

어느 날 그는 묘향산으로 들어가 토끼와 꿩을 잡으러 다니다가 어느 절벽 아래에서 매가 새끼를 치고 있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진홍은 곧 그것을 잡아 집에서 기를 생각으로 그 기암절벽을 조심조심 내려가다가 그만 헛디뎌 낭떠러지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정신이 아득한 가운데 절에 다니며 늘 듣고 외우던 관음경을 외우면서 떨어졌는데 다행히 절벽 사이 소나무 가지에 걸려 매달리게 되었습니다. 겨우 정신을 차려보니 위로도, 또 아래로도 천 길이라 올라갈 수도 없고 내려갈 수도 없었습니다. 할 수 없이 이제는 죽었구나 생각하고 부처님의 가피를 빌리고자 하였습니다.

 

그는 목이 터져라 관세음보살을 불렀습니다.

얼마를 외었든지 목이 마르고 몸이 불같이 달아오르는데 어디서 이상한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아슬아슬하게 내려다보니 멍석을 말아 놓은 듯한 큰 구렁이가 쉬이 소리를 내며 기어 올라오고 있었습니다.

이제는 죽었구나, 저 놈이 사람 냄새를 맡고 올라오니 이제는 꼭 죽고 말았구나.’

 

안진홍은 체념한 듯 다시 목청껏 관세음보살님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이 커다란 먹구렁이는 기어 올라와서도 잡아먹으려 하지 않고 슬슬 기어오르기만 하였습니다. 안진홍은 문득 망태기 안에 있는 조그마한 칼을 빼어 구렁이 등에 푹 꽂았습니다. 그리고 그 칼자루를 잡고 구렁이 등에 올라탔습니다. 그래도 구렁이는 한번 돌아볼 뿐 물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진홍이 절벽 위에 다 올라와 칼자루를 잡고 힘껏 빼려고 했으나 얼마나 깊이 박혔던지 칼자루가 빠지지 않았습니다. 그 구렁이는 칼자루를 빼는 것이 싫다는 듯 슬슬 기어 도망쳤습니다. 진홍은 하도 어이가 없어 몇 번이고 고개를 조아려 관세음보살님께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금선대 절에 들러 부처님께 감사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튿날 아침 예전과 같이 세수를 하고 <관음경>을 외우려고 책장을 넘기는데 뜻밖에도 자기가 어제 그 구렁이 등에 꼽았던 주머니칼이 홍서심여해(弘誓深如海), 큰 서원이 깊기 바다와 같다.’는 구절에 꽂혀 있었습니다.

 

그는 또 한 번 놀랐습니다. 그가 낭떠러지에서 떨어질 때 홍서심여해까지 외우고 그만 막혀 읽지 못했던 까닭입니다. 관세음보살이 변하여 구렁이가 되었는지 관음경이 변하여 구렁이가 되었는지 알 수 없는 일이지만 여간 신기한 이적이 아니었습니다.

 

진홍은 그때부터 부처님이 사냥하는 나의 악습을 고쳐 주시려고 이런 신통을 보이신 것이다.’ 생각하고 그 후로는 그렇게 사랑하던 매도 날려주고 다시는 사냥하지 않았습니다.

관세음보살님의 신통력은 불가사의합니다. 염피관음력(念彼觀音力)이라. 어려운 일을 당하면 언제 어디서나 관세음보살님을 부르십시오. 천수천안으로 보고 들으시고 달려오셔서 우리의 아픔을 구제하십니다.

 

나무아미타불

 

혜총스님 / 감로사 주지. 실상문학상 이사장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 :   선무도 35주년 법어
다음글 :  
리스트
게시물 수 : 32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23   신규게시물 표시 아이콘 관리자 19.12.04 39
322 허운선사의 참선요지   관리자 19.11.25 88
321 아름다운 노년   관리자 19.11.11 163
320 행복한 죽음   관리자 19.11.04 150
319 절벽에서 떨어져 살아나다   관리자 19.10.28 160
318 선무도 35주년 법어   관리자 19.10.21 292
317 방하착(부산여성뉴스 칼럼)   관리자 19.10.14 271
316 참다운 불교의 효도   관리자 19.10.07 196
315 종교와 불교   관리자 19.09.30 212
314 다시 살아온 아내   관리자 19.09.23 22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