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T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사과 고르는 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9-08-18 조회수 3240
살다보면 사람이 참 간사하다는 말을 간혹 하게 됩니다.
하루에도 수천 번 변하는 마음따라 울다가도 웃고, 이쪽이좋다고 편들다가는 또 저쪽이 좋다고 하기도 합니다.
과일가게에서 사과를 하나 고르는 것을 봐도 그렇습니다.
들었다 놓았다 하기를 몇 번이고 되풀이하면서 빨간 빛깔에 흠이없는 좋은 놈만 고릅니다.
그렇게 백 번을 고르고 골라서 가져오는 사과래야 앞서 골라간 나머지인 줄을 모르고 좋은 것 골랐다고 좋은 사과 먹는다고 좋아합니다.
남이야 못난 것을 먹든 말든 나는 좋은 것을 먹겠다는 간사한 심보가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나보다 앞서 수많은 사람들이 고르고 남은 나쁜 사과인 줄을 잊고 그저 뒤에 오는 사람보다 좋은 사과 고르겠다고 눈을 똥그랗게 해서 사과를 고르고 있으니 그렇게 골라 본들 그렇게 좋은 사과가 어디 있겠습니다까?
미혹한 마음,간사한 마음이 우리의 심보를 자꾸 나쁘게 만듭니다.우리는 정말 뒤에 오는 사람을 위해 좀 흠이 있어도 그냥 먹을수는 없는 것일까 한번 생각해 봅시다. 지금 좀 나쁜 것을 취하여 뒤에 좋은 것을 취할 수 있다는 마음의 여유가 정말 필요합니다.
뒤에 좋은 사과를 먹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과 지금 좋은 것을 고르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하며 사는 사람과의 차이는 하늘과 땅만큼의 차이가 있습니다.
지금 좋은 사과를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사는 사람은 미래가없는 사람입니다.
마음은 늘 빈틈없이 바쁘게 쫓기며 삽니다. 눈은 욕심에 눈이 멀고 머리 속은 욕망에 폐허가 되어 갑니다. 가슴은 이글거리는 불길에 병들어 갑니다.
여유를 가질 수 없는 것은 바쁜 시간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마음에 달려 있습니다.
정말 맛있는 사과를 먹을 줄 아는 여유있는 사람은 나쁜 사과,벌레 먹은 사과도 고를 줄 압니다.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지혜로운 신부
다음글 :   고약한 부인의 눈물
리스트
게시물 수 : 18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53 단장의 메아리   관리자 09.08.20 3,303
152 공덕 쌓기   관리자 09.08.19 3,479
151 어린 아들과 증자   관리자 09.08.19 3,230
150 조그만 나의 힘   관리자 09.08.18 3,284
149 공부하는 까닭   관리자 09.08.18 3,316
148 사과 고르는 법   관리자 09.08.18 3,240
147 지혜로운 신부   관리자 07.10.25 3,239
146 문제부모   관리자 07.10.25 3,212
145 아버지의 정   관리자 07.10.16 3,309
144 종말이 오면   관리자 07.10.15 3,2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