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T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용기를 뛰어넘은 경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9-09-15 조회수 2314
경허 스님이 천장사에 계실 때 일화입니다.
어느 여름날 밤에 만공 스님이 큰 방에 볼 일이 있어서 경허 스님이 누워 계시는 그 앞으로 불을 들고 지나다가 얼떨결에 경허 스님을 보니,스님의 배 위에 시꺼먼 뱀 한 마리가 꿈틀거리고 있었습니다.
만공 스님은 깜짝 놀라서
"스님!이게 뭡니까?"하니.
경허 스님이
"가만히 두어라.내 배 위에서 실컷 놀다 가게"
하고는 놀라지도 쫓지도 않고 그대로 태연히 누워 계셨습니다.
얼마 후 경허 스님께서 법문을 하시면서 이런 데에 마음이 조금도 동요됨이 없이 공부에 정진해 가야 한다고 하셨답니다.
이와 유사한 이야기로 공자님이 어느 날 제자들과 광나라로 향하다가 광나라 군사들로부터 나쁜 무리로 오해를 받고 죽임을 당할 위기에 처하게 되자 제자들이 모두 당황함에도 태연하였습니다.
제자들이 스승인 공자에게 그 연유를 묻자 공자는 이렇게 말합니다.
"세상엔 여러 가지 용기가 있다.물 속에세 상어를 겁내지 않는것은 어부의 용기이고,산 중에서 호랑이를 겁내지 않는 건 사냥꾼의 용기이다.또한 전쟁터에서 창칼을 겁내지 않는 건 장군의 용기이다.성인의 용기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두려워 하지 않고 모든 걸 하늘에 맡기는 것이다.그렇게 때문에 나는 이처럼 태연할 수 있는 것이다."
얼핏 보면 경허 스님의 경지나 공자의 경계가 비슷한 듯 보입니다.
그러나 공자의 용기는 두려움을 전제로 하는 상대적인 경계이지만 경허 스님의 경지는 이미 배 위에서 놀고 있는 뱀과 경허 스님 모두 둘이 아님에 따라 거기에는 두려움의 존재도 두려워 하는 존재도 성립될 수 없는 경계인 것입니다.
부처님의 가르침은 상대적인 경곌를 평등,무차별한 경계에서 바라봄에 따라 인간의 마음이 만들어내는 온갖 번뇌를 한꺼번에 타파하는 절대적인 진리인 것입니다.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내장산 단풍나무
다음글 :   고약한 부인의 눈물
리스트
게시물 수 : 18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83 고약한 부인의 눈물   관리자 09.09.17 2,462
182 최후의 승리자   관리자 09.09.17 2,379
181 가섭 존자의 공양   관리자 09.09.16 2,410
180 배고픔의 고통   관리자 09.09.16 2,320
179 기쁨의 음식   관리자 09.09.15 2,328
178 용기를 뛰어넘은 경지   관리자 09.09.15 2,314
177 내장산 단풍나무   관리자 09.09.14 2,338
176 베살리 사람들   관리자 09.09.14 2,298
175 우물 밖의 개구리   관리자 09.09.12 2,343
174 꽃도 너를 사랑하느냐?   관리자 09.09.12 2,3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