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T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꽃도 너를 사랑하느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9-09-12 조회수 1448
해인사에서 자운 스님을 시봉하고 살 때입니다.당시 소납은 꽃을 키우는 사람은 마음 나쁜 사람이 없다는 운허 스님의 말씀을 듣고 거의 90개에 달하는 분재를 키우고 있었습니다.그런데 어느 날 자운 스님을 모시고 출타 후 돌아와 보니 꽃이 모두 말라 죽어 있었습니다.그 동안 꽃을 키우는 일에 대한 한 말씀도 않으셨던 큰스님께서 조용히 저를 부르셨습니다.그리고 40년 시봉 동안 처음이자 마지막인 준엄한 꾸중을 들었습니다.
"네가 꽃을 사랑하느냐?"
"네."
"꽃도 너를 사랑하느냐?"
저는 아무 말씀도 드릴 수가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말라 죽이고,자유자래로 클 수 있는 나무를 네 입장에서 가위로 자르고 철사로 동여매고 나무의 괴로움은 생각지 아니하고 네 생각대로 만들어가서 되겠느냐?한번이라도 나무의 입장에 서 봤느냐?네 자신이 아니라 나무의 입장에 설 수 있을 때 그때 꽃을 키워라."
나의 입장보다 남의 입장에 서서 사물을 바라보라는 큰스님의 가르침을 저는 좌우명으로 삼고 있습니다.
사회가 불안하고 여러 가지로 어렵다고 합니다.소납은 이 어려움의 시작이 남을 이해하지 않으려고 하는 우리들 마음에서 시작되었다고 봅니다.
오늘날 사회는 자기 주장이 너무나 뚜렷해서 남의 사는 모습이야 아랑곳하지 않으려 합니다.남을 이해할 수 없는 사회가 어찌 정이넘치고 정의로운 사회가 되겠습니까?
때로는 남의 주장에 귀를 기울이기도 하고 남의 사는 모습에 눈길을 주기도 하면서 살아야 합니다.내 자신이 아니라 나무의 입장에 설 수 있을 때 그때 꽃을 키우라 하시던 자운 큰스님의 대자비심을 기억합시다.
우리도 꽃 한송이 가꾸고 이 생을 끝내야 하지 않겠습니까?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분소의
다음글 :   고약한 부인의 눈물
리스트
게시물 수 : 18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83 고약한 부인의 눈물   관리자 09.09.17 1,514
182 최후의 승리자   관리자 09.09.17 1,453
181 가섭 존자의 공양   관리자 09.09.16 1,484
180 배고픔의 고통   관리자 09.09.16 1,441
179 기쁨의 음식   관리자 09.09.15 1,454
178 용기를 뛰어넘은 경지   관리자 09.09.15 1,436
177 내장산 단풍나무   관리자 09.09.14 1,442
176 베살리 사람들   관리자 09.09.14 1,412
175 우물 밖의 개구리   관리자 09.09.12 1,443
174 꽃도 너를 사랑하느냐?   관리자 09.09.12 1,44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