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T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재가신도의 신행방법은?
작성자 감로사 작성일 2006-04-03 조회수 577
재가신도란 가정을 떠나지 않고 법을 믿고 따르는 사람을 일컫는 말입니다. 옛 범어로는 남자신도를 우파사카(우바새 : Upasaka), 여자 신도를 우파시카(우바이 : Upasika)라고 하며 한문으로는 청신사(淸信士), 청신녀(淸信女) 또는 신남(信男), 신녀(信女) 등 여러 가지 표현이 있습니다,

원시불교 시대부터 출가대중인 비구, 비구니와 우파사카 우파시카의 사부대중으로서 불교의 교단을 이루어 왔습니다. 그러나 대승불교가 일어난 1세기 경 중국에서는 (보살)이라는 새로운 사상이
생기면서 사부대중의 개념도 달라졌습니다. 즉 불법이 출가자라는 특수 계층의 자리(自利)만을 탐구하던 소승적 한계를 뛰어넘어 일반 대중과 고락을 같이 해야 한다는 대승사상에 따라 재가신도인 우파사카. 우파시카도 똑같은 수행자이므로 출가. 재가의 구분없이 (보살)이라고 일컫게 된 것입니다.

그러다가 출가보살과 재가보살로 구분하게 되었습니다. 이 재가보살이 곧 오늘날의 재가신도인 것입니다.
이처럼 각기 다소의 개념적인 차이는 있으나 결국은 불법을 믿고 따르는 제자라는 의미로는 출가승려와 재가신자의 구분은 있을 수 없다고 봅니다.

서구 종교의 성직자처럼 신(神)과 신자를 연결시켜 주는 중간적 존재라는 개념은 불교에는 없습니다. 불교에서의 스님이란 세속의 생활을 떠나 수행하는 사람이고 큰 법을 얻으면 세속의 중생들을 교화하겠다는 원력을 세운 불제자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본 재가신자는 과연 어떻게 신앙생활, 즉 신행(信行)을 닦아야 하는지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무엇보다도 먼저 석존의 가르침인 불법을 익히 배우고 그 가르침에 따라 살아가겠다는 신념이 중요합니다.

확고부동하게 믿는 마음(決定心)으로 불법을 알게 된 것을 기뻐하고(歡喜心) 그 기쁨을 모든 이웃과 함께 하고자 하는 마음(廻向心)이 곧 불교적 신행의 골격입니다.

구체적으로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법회에 빠짐없이 참고, 집에서도 아침 저녁으로 예불과 독경을 하거나 염불, 주력, 참선을 생활화하고, 때로는 사암을 찾아가 108참회 , 기도를
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그리고 6바라밀을 지극하게 실천함은 물론 8정도에 따라 청정하고 건실한 생활을 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이런 신행이 깊어지면 자연스럽게 대사회봉사 등 이웃을 위해 보살행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마음은 곧 부처님에 대한 끊임없는 공경심이며 이런 공경심은 자연스럽게 악업(惡業)을 멀리하는 선한 인간이 되는 것입니다.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신자의 의무와 권리
다음글 :   부처님오신날 등공양
리스트
게시물 수 : 1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4 부처님을 닮아 가는 것<서문>   감로사 06.04.25 664
3 사찰예절   감로사 06.04.25 580
2 재가신도의 신행방법은?   감로사 06.04.03 577
1 신자의 의무와 권리   감로사 06.04.03 584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