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T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가덕도 신공항 반드시 유치해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6-14 조회수 1690
동남권 발전을 위해 꼭 유치해야 할 가덕도 신공항은 박근혜 대통령이 시민들에게 한 대선 공약입니다.

주지 스님은 1988년 12월 안상영 시장에게 처음 가덕도 신공항을 발의했고, 이후 여러 부산시장 등 관계자들이 김해공항의 과포화상태를 해소할 대책을 고심할 때마다 가덕도 신공항을 건의했습니다.

24시간 안전한 국제공항은 가덕도 신공항 외 없습니다. 가덕도 신공항은 우리 부산 시민들이 일치단결해 반드시 성취해야 합니다.

아래글은 주지 스님이 부산여성뉴스에 기고한 글입니다.


***************가덕도 신공항********************

요즘 부산의 최대 관심사가 있다면 신공항 입지가 어디로 결정될 것인가 하는 문제일 것이다. 지금은 대구 경북 울산 경남 등의 지자체들이 모두 유치에 나서 이슈가 되고 있지만 처음 이 신공항 문제를 제기한 것은 부산이다. 십여 년 전 부산시장 등 관계기관장들이 김해공항의 이용객 증가와 함께 동남권 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할 부산시의 미래를 걱정하면서 신공항을 어디에 건설하는 게 좋을지 지혜를 구해왔을 때 나는 지금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안을 조언해드린 바 있다. 그 후로도 부산시장이 몇 번 바뀔 대마다 가덕도 안을 제안했다.

내가 가덕도를 제안한 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었다.
공항은 뭐니 뭐니 해도 항공기가 이착륙하는데 있어 문제가 없어야 하는데 우리나라는 바다를 제외하고는 산을 끼고 있어 내륙은 마땅하지 않은 것이 첫 번째 이유였다. 당시 김해공항을 이용하던 중국항공기가 추락하는 사고도 있었던 참이다. 그 뿐 아니라 공항 인근 지역 주민들이 주야로 24시간 뜨고 내리는 항공기의 소음공해 때문에 피해가 막심하다는 소식도 자주 들었던 터이다.

타 시도들이 지역의 발전을 위해 밀양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신공항의 내륙 건설로 인한 문제는 위와 같은 문제 외에도 수십 개의 산을 깎아내는 등 주변 환경파괴가 불가피해 관련 민원 등 부차적인 문제들이 끊이지 않을 것이 불을 보듯 뻔해 공항건설이 제대로 이루어질지 난망하다.

가덕도에 신공항이 들어서면 우선 항공기 이착륙을 방해하는 위험요소가 완전히 사라진다. 또한 공항입지가 주민 거주지역이 아니어서 주민이 받을 피해도 최소화할 수 있고, 현재의 김해공항과 함께 연계해서 이용할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동남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발전이 낙후한 진주, 사천 등 서부경남, 나아가 여수, 광양, 순천 등 전남의 발전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노무현 대통령 시절부터 검토가 시작된 우리나라 제2관문을 두고 박근혜 대통령은 대선공약으로 내걸기도 한 바 있다. 가덕도 신공항 문제는 부산시민의 숙원사업일 뿐만 아니라 국가의 균형발전을 위한 국책사업이기도 하다. 이 사업이 최근 정치적인 논리에 휘둘리는 걸 보면서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인천을 대체할 제2국제공항을 어디에 둘 것인지 정부는 강단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각자의 이익을 추구하는 바대로 갈등과 갈등의 연속이다. 이 갈등은 피할 수도 없고 피해서도 안 된다. 하나씩 엉킨 실오라기를 풀듯이 조심스럽게 풀어가야 한다. 엉킨 실타래를 풀 때는 맨 처음 시작된 마디를 찾아야 하듯이 갈등도 그렇게 첫 마디를 찾아 그것을 해소하는 게 순리다. 첫 마디를 잡고 엉킨 실낱을 헤집고 나가면 자연히 풀리게 돼 있는 게 우리 삶이다.

국토의 제2 국제관문은 지금의 김해공항이고, 그 문제에 대해 오래 전부터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지역이 부산임은 자타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 아닌가. 여기가 신공항으로 인한 엉킨 지역갈등을 해결할 출발점이다.


• 혜총스님 / 감로사 주지. 실상문학상 이사장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 :   살아있는 송장
다음글 :   주지 스님 , 만해통일문학축전 축하법어
리스트
게시물 수 : 14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41 주지 스님 , 만해통일문학축전 축하법어   관리자 18.08.31 197
140 혜총스님 대각사 회주 추대   관리자 18.08.13 277
139 우주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 천도재 봉행   관리자 18.05.02 1,121
138 스티븐 호킹박사 천도재 봉행 안내   관리자 18.04.27 1,117
137 감로사 제1회 산사음악회 개최   관리자 17.11.21 2,634
136 혜총 스님, 조계종 총무원장선거 후보 사퇴   관리자 17.10.12 2,607
135 “종단 운영, 사부대중 참여기조로”   관리자 17.09.30 2,432
134 혜총 스님, 자랑스러운 부산시민상 대상 수상자 선정   관리자 17.09.14 2,373
133 생전예수재 및 영가49일 기도   관리자 17.05.25 2,937
132 오륜당 법희대선사 사십구재 회향   관리자 17.02.20 2,1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