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T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아버지의 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7-10-16 조회수 3309
황희 정승에게도 망나니 아들이 하나 있었습니다. 아무리 좋은 말로 타일러도 아버지의 훈계를 듣지 않고 주색잡기에 빠져 있는 아들을 황희 정승은 이렇게 타일렀습니다.
어느 날 아들이 집에 돌아오는 것을 보고 황희 정승은 의관을 갖추고 문밖에까지 나가 공손히 절을 하고 맞이 했습니다.
한차례 꾸지람을 듣겠거니 하고 생각했던 아들은 뜻밖의 아버지 모습에 당황했습니다.
"아버님. 어이된 일이옵니까? 대궐에 들어가실 때나 입는 옷을 입으시고 또 저를 공손히 맞이하시니 영문을 모르겠습니다."
방에 들어온 황희 정승은 여전히 정중한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아비의 말을 듣지 않으니 어찌 내 집 사람일 수 있겠습니까? 한 집 사람이 아닌 나그네가 집을 찾아왔는데 그를 맞는 주인이 인사를 차리지 않으면 어찌 예의라 이르겠습니까?"
아들은 아버지의 이 말에 무릎을 꿇어 용서를 빌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사람이 되었습니다.
아버지는 은근한 정으로 자식을 훈도할 수 있어야 합니다.
또한 아버지는 엄숙한 법신을 보일 줄도 알아야 합니다.
오늘날 청소년들이 문제가 많다고들 말을 합니다만 따지고 보면 가정에서의 교육이 잘못된 경우가 허다합니다.
부모님들은 학교 선생님들을 탓하지만 자녀들에게 스승을 하대하거나 함부로 표현한 적은 없는지 돌아보아야 합니다.
가정 교육의 중심에는 아버지가 교육의 중심에 서야 합니다.
어머니가 자비를 가르치는 분이라면 아버지는 지혜와 진리를 가르치고 몸소 보일 줄 알아야 합니다.
아버지는 실천하지 않으면서 자식에게 강요만 한다면 자식은 진실로 고개를 숙이지는 않을 것입니다.
아버지는 엄하되 따뜻함이 흐르는 존재입니다. 자식은 아버지를 통하여 세상을 배우게 됩니다.

download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   종말이 오면
다음글 :   고약한 부인의 눈물
리스트
게시물 수 : 18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53 단장의 메아리   관리자 09.08.20 3,303
152 공덕 쌓기   관리자 09.08.19 3,478
151 어린 아들과 증자   관리자 09.08.19 3,230
150 조그만 나의 힘   관리자 09.08.18 3,284
149 공부하는 까닭   관리자 09.08.18 3,316
148 사과 고르는 법   관리자 09.08.18 3,239
147 지혜로운 신부   관리자 07.10.25 3,239
146 문제부모   관리자 07.10.25 3,212
145 아버지의 정   관리자 07.10.16 3,309
144 종말이 오면   관리자 07.10.15 3,246
[1] [2] [3] 4 [5] [6] [7] [8] [9] [10]    >